경기 안산에서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운영하고 관리하는 하청업체 소속 직원이 분향소 안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2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A(51)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안산시로부터 분향소 운영·관리를 위탁받은 하청업체에 소속된 임시직원으로, 지난 7월부터 근무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동료들은 퇴근 시간이 다 되도록 A씨가 보이지 않아 찾아다니던 중 제단 뒤편에서 목매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가 입고 있던 상의 주머니에서 발견된 A4 용지에는 자필로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스트레스를 받는다"라고 적혀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왜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지 알 수 있을 만한 다른 메시지는 없었다"면서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yo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