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업계, 소송 배수진
기아자동차의 통상임금 소송 1심 판결을 앞두고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공장 해외 이전 가능성을 언급하며 ‘배수진’을 쳤다.
현대 기아 한국GM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5개 사를 회원으로 둔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10일 성명을 통해 “기아차가 통상임금 판결로 3조원의 추가 인건비 부담을 질 경우 회사 경쟁력에 치명타를 입을 것”이라며 “통상임금에 따른 기업의 인건비 부담이 현실화하면 생산거점을 해외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완성차업계는 국내 자동차 생산의 37%를 차지하는 기아차의 경영위기는 곧바로 3000여 개 1·2·3차 협력업체로 전이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다른 완성차 및 부품업체 노조들의 ‘줄소송’으로 자동차산업 전체가 위기에 처할 것이란 우려도 내놨다. 업계는 이런 이유로 “자동차산업이 당면한 위기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법부의 신중한 판결이 이뤄지길 간절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내 제조업 생산의 13.6%, 고용의 11.8%, 수출의 13.4%를 떠받치고 있는 자동차산업이 일자리 창출에 계속 기여할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 자동차산업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서도 노조의 파업은 잇따르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네 시간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한국GM 노조는 이미 지난달 파업을 벌였다. 기아차와 르노삼성의 파업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