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부담 소폭 낮아져
서울 시내 주택의 월세 부담이 지난 분기 대비 소폭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전 분기 대비 0.2%포인트 하락한 5%를 기록했다. 지난 4~6월 서울 전역의 주민센터 등에서 확정일자를 받은 전월세 계약을 분석한 결과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전월세전환율이 낮을수록 월세 부담이 적어진다.
권역별로는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가 모인 동남권 전월세전환율이 4.5%로 가장 낮았다. 이 지역의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4.3%로 서울 시내 주택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도심권(종로·용산·중구)과 서북권(마포·서대문·은평구)은 각각 5.4%를 기록했다. 자치구별로는 금천구가 5.8%로 가장 높았다. 종로구(5.7%), 용산구(5.5%)가 뒤를 따랐다.

전세보증금이 낮을수록 월세 부담은 더 컸다. 전세보증금이 1억원 이하면 전월세전환율은 6.4%에 달했다. 1억원을 초과할 때 전월세전환율(4.2~4.5%)에 비해 연 2%포인트가량을 더 부담했다. 1억원 이하 단독·다가구의 전월세전환율은 6.7%였다. 오피스텔과 원룸 등은 6.3%로 지난 분기(7%)보다 0.7%포인트 내렸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