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가구 이하 주거지역 개선
올해 시작되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 중 절반을 차지하는 ‘우리 동네 살리기’ 사업의 사업지당 국비 투입 규모는 50억원으로 알려졌다.

10일 국토교통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지자체에 5개 도시재생 유형별 국비 투입 규모를 50억~250억원으로 고려하고 있다. 도시재생 모델은 사업지 면적 규모별로 ‘우리 동네 살리기형’(5만㎡ 이하), ‘주거정비지원형’(5만~10만㎡), ‘일반근린형’(10만~15만㎡), ‘중심시가지형’(20만㎡), ‘경제기반형’(50만㎡) 등 5개로 나뉜다.
국비 투입 규모는 사업 규모 순으로 우리 동네 살리기형에는 50억원, 주거정비지원형과 일반근린형에는 각 100억원, 중심시가지형은 150억원, 경제기반형은 250억원으로 정해졌다. 국토부는 올해 공기업 제안 사업 20개를 포함해 총 130개의 사업을 공모할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은 우리 동네 살리기형으로 추진한다.

우리 동네 살리기형 사업은 1000가구 이하 소규모 주거지에서 가로주택정비사업 등을 벌이고 공용주차장과 연도형 상가 등을 지어 주거여건을 개선하는 내용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