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 자료 분석중…부인은 민간검찰 수사의뢰 방침

공관병에 대한 '갑질' 등의 의혹을 받는 박찬주 육군 대장을 수사 중인 군 검찰은 박 대장을 다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10일 "군 검찰이 박찬주 대장을 재소환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군 검찰은 지난 8일 박 대장을 소환 조사한 데 이어 9일 박 대장이 쓰던 2작전사령부 공관, 서울과 충남 계룡의 집, 2작사 사무실 등을 동시다발로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박 대장의 공관 비품, 수첩, 사무실 서류 등 증거자료에 대한 초기 분석을 토대로 그를 한 번 더 소환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군 검찰은 이번 의혹이 불거지는 데 핵심적인 제보를 한 전직 공관병 3명을 포함해 박 대장의 공관병을 지낸 사람을 사실상 전수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장이 2작사령관뿐 아니라 26사단장, 7군단장, 육군참모차장 시절 공관병이었던 예비역을 모두 조사해 박 대장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한다는 것이다.

군 검찰은 증거자료 분석과 전직 공관병을 포함한 참고인 등의 조사를 마무리한 다음, 박 대장을 다시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 검찰이 박 대장을 재소환하기로 한 것은 그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 대장은 지난 8일 발표된 군 수뇌부 인사로 2작전사령관에서 물러났지만, 국방부는 그에게 '정책연수' 발령을 내 현역 군인 신분을 유지하도록 하고 군 검찰의 수사를 계속 받도록 했다.

한편, 군 검찰은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의 핵심 인물인 박 대장의 부인 전모씨에 대해서는 민간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민간인이기 때문에 군 검찰에서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지만, 군 검찰이 민간검찰에 수사 의뢰할 경우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홍국기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