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재현이 자신보다 어린 여진구를 의식한 패션을 선보였다.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안재현은 극 중 캐릭터에 대해 "민준(안재현 분)의 성격이 순애보적이라서 정원(이연희 분)을 계속 지켜본다. 민준은 연애를 한 번도 안 해본 캐릭터다. 그냥 지켜보고 있으면 넘어올 줄 알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시간이 지나도 넘어오지 않더라. 이제 조금 더 직설적으로 고백을 하지 않을까. 뭐가 문제인지 몰라서 오늘 여진구처럼 어려보이게 입고 나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이 출연하는 '다시 만난 세계'는 과거에서 온 19살 청년과 동갑 소꿉친구인 31살 여자의 풋풋하고 청량한 판타지 로맨스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