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정치인이나 학자 출신 희망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 부처로 승격 출범한 중소벤처기업부의 장관 인선이 지연되면서 후보자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해관계에 따라 정치인, 기업인, 교수 등 장관으로 선호하는 직업군이 다르지만 "중소기업, 벤처, 소상공인의 현실을 잘 알고 리더십이 있는 인물이 장관으로 임명돼야 한다"는 점에서는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10일 중소·벤처 업계에 따르면 중기부 장관 인선은 검증과 주식 백지신탁 문제 등으로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중기부 출범을 전후해 초대장관 후보로는 정치인과 교수가 유력하게 거론됐으나 최근에는 벤처기업가 출신 임명 얘기가 흘러나왔다.

중소기업계에서는 벤처기업가 하마평에 약간의 실망감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경제의 중심을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바꾸고 정부 각 부처에 걸친 중소기업 지원업무를 잘 조율할 수 있는 리더십 있는 정치인이 적합하다는 게 중소기업계의 공감대였다.

중소기업중앙회의 박성택 회장은 기회 있을 때마다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으로는 다른 부처 장관보다 리더십이 강력하고 정책을 구체적으로 추진할 힘 있는 사람이 와야 한다"고 말해왔다.

이런 바람 탓인지 더불어민주당 중진인 박영선·윤호중 의원이 장관 후보로 물망에 올랐다.

중기업계 관계자는 "지금은 정치인만 선호한다고 하기는 어렵고 중소기업을 잘 알면서 다른 부처와 관계를 잘 조율할 수 있는 인물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벤처기업계에서는 벤처업계 상황을 잘 알면서 벤처 성장을 이끌 기업인 출신을 선호한다.

벤처업계 관계자는 "업계 상황에 정통한 기업인이나 기업인 출신 정치인이 장관이 됐으면 한다"면서 "중기부의 업무가 모든 부처와 다 관련돼 있어서 부처 간 협력을 이끌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식 백지신탁문제로 벤처기업인이 중기부 장관직을 거절했다는 소문과 관련해서는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정치인이나 관료, 학자 세 직업군에서 장관이 나오지 기업인은 장관이 되는 게 불가능하다"면서 "기업인의 공직 진출 문제를 막는 제도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식백지신탁제도는 고위공직자나 그 가족이 직무 관련 주식을 보유한 경우 이를 금융기관에 위탁해 처분하도록 함으로써 공무 수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이해충돌 가능성을 사전에 방지하는 제도다.

하지만 스스로 기업을 세운 벤처기업가로서는 주식처분으로 경영권을 잃는다는 부담에 장관직을 받아들이기가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소상공인업계에서는 벤처기업인보다는 정치인이나 학자 출신 장관이 왔으면 하고 바라고 있다.

소상공인업계 관계자는 "바람을 타면 큰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벤처기업과 상시근로자 5인이나 10인 미만 소상공인은 이해관계가 다르다"면서 "상대적으로 소홀한 대접을 받은 소상공인들을 보호·육성할 수 있도록 기업인보다는 정치인이나 학자가 장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 업무를 잘 알고 다른 부처와 관계를 잘 조율할 수 있는 리더십 있는 인물이 장관으로 가장 적합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