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한령'에도 대형 문화교류 잇달아… "中 보복성 조치는 지속"

입력 2017-08-09 07:55 수정 2017-08-09 07:55
中 대표 공연·전시 성사됐지만…韓 '난타' 관람객은 "20분의 1 급감"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갈등을 겪는 가운데서도 굵직한 문화예술 교류가 잇달아 성사되고 있다.

대형 중국 전시·공연 성사 소식에 냉기가 흐르던 양국 예술 교류에 빗장이 열렸다는 기대감이 일고 있지만, 일회성·단발성 교류의 성격이 짙다는 지적도 나온다.

9일 공연예술업계에 따르면 차이나 내셔널 심포니는 오는 2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한·중 수교 25년을 기념하는 음악회를 연다.

차이나 내셔널 심포니는 1956년 설립된 중국 유일의 국립 교향악단. '중국 1세대 국제 지휘자'로 일컬어지는 이 오케스트라의 명예지휘자 탕무하이(68)가 이번 공연의 지휘봉을 잡는다.

한·중 수교 음악회는 1998년부터 한해도 거르지 않고 지금까지 이어져 온 공연이지만, 올해는 사드 배치와 관련한 중국의 여러 보복 조치가 이어졌던 터라 공연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주관사인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관계자는 "오래 이어져 온 민간 차원의 문화교류 행사라 별다른 문제 없이 올해도 열리게 됐다"며 "확정되진 않았지만 주한 중국대사관이나 중국문화원 쪽 초청 인사 숫자도 예년과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109년 역사의 중국 하얼빈 심포니 오케스트라도 오는 10월 21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내한 공연을 연다.

하얼빈 심포니는 1908년 창단된 하얼빈 동철(Eastern Railway) 심포니를 전신으로 하는 악단으로, 중국에서 가장 오래된 교향악단 중 하나로 꼽힌다.

한국 창작 뮤지컬의 대표격인 '빨래'가 지난달 9일까지 베이징 다윈극장에서 중국어 라이선스 공연을 마친 데 이어 또 다른 한국 창작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도 지난 8일(현지시간)부터 상하이 백옥란 극장 무대에 오르고 있다.

공연뿐 아니라 미술계에서도 중국 대형 작가의 전시가 주목받고 있다.

'중국의 피카소'라 불리는 치바이스(齊白石·1864~1957)는 일상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박한 소재로 중국 근·현대 화단을 대표하는 작가로 우뚝 선 인물이다.

양국 교류가 눈에 띄게 위축된 가운데서도 국내에 그를 처음 소개하는 전시가 10월 8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다.

유강 중국 후난성 박물관 학예실장은 "문화예술과 정치는 별개로 나뉘어 있어야 하며 이번 전시를 통해 양국의 문화교류를 촉진할 수 있으면 한다"는 바람을 밝혔다.

이 같은 굵직한 문화예술 교류에 중국의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이 다소 수그러졌다는 낙관도 나오지만 안심하기엔 이르다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중국 정부가 여전히 한국 공연 및 아티스트에 대해 크고 작은 보복성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관광공연 상품인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 제작사 PMC프로덕션은 뚝 끊긴 중국 관람객 때문에 국내 전용관 4곳 중 중국 단체 관광객 위주로 운영해온 충정로 극장을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임시 휴관하고 있다.

PMC프로덕션 관계자는 "작년과 비교했을 때 중국 단체 관람객 수가 2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며 "우리 정부가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하기로 하면서 사정이 더 안 좋아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폐관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브로드웨이 뮤지컬 '시스터 액트'에 동양인 최초로 캐스팅된 한국 뮤지컬 배우 김소향도 아시아 투어 중 중국 공연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미국 캐스트의 공연임에도 함께 할 수 없다"며 "정치에 관해 전혀 모르고 살았지만 이렇게 끔찍하게 피부로 느끼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드가 뭐길래 나를 포함한 수많은 예술인이 이토록 많은 고통을 겪어야 하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한 뮤지컬 업계 관계자는 "여전히 중국 정부의 태도가 우호적이지 않다"며 "사드 배치 결정 이전부터 관계를 지속해온 경우가 아니면 새 계약을 성사시키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sj99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