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인식용 솔루션 ‘바이오사인 2.0’이 적용된 SK텔레콤형 갤럭시A7.

바이오인식 보안기술 전문기업인 슈프리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지문인식용 솔루션 ‘바이오사인 2.0’을 장착했다고 9일 발표했다.

슈프리마의 바이오사인이 적용된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갤럭시J5 2017과 SK텔레콤형 갤럭시A7이다. 바이오사인 2.0은 슈프리마가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처음 선보였다. 바이오사인 2.0은 인증 속도가 빠르고 저사양 프로세서에서도 지문인식 성능이 우수해 중저가 스마트폰까지 지문인식 기능을 확대할 수 있다. 고사양 스마트폰에서는 0.05초 만에 지문인증이 가능하며, 저사양에서도 0.1초면 지문을 인식한다. 회사 측은 오인식률은 0.0005%라고 설명했다.

송봉섭 슈프리마 대표는 “바이오사인 2.0은 가로와 세로가 각각 2㎜ 크기의 초소형 센서에도 적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사각형, 막대형 등 다양한 모양으로도 지문센서를 만들 수 있다”며 “중저가 스마트폰에 지문인식 기능을 적용하는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솔루션”이라고 강조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