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남녀 임금격차 당연" 성차별 메모 작성한 직원 해고

입력 2017-08-08 16:14 수정 2017-08-09 15:02
피차이 CEO "행동강령 어겼다"…해당 직원 "법적 조치 검토"

성차별적 주장이 담긴 익명 메모로 논란의 중심에 선 구글이 해당 메모를 작성한 엔지니어를 찾아내 해고했다.

남녀 임금 격차가 생물학적 요인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을 펼친 구글 엔지니어 제임스 데모어가 해고됐다고 IT전문매체 리코드, 블룸버그 통신 등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해당 메모의 일부가 우리 행동강령을 어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메모는 우리 동료들에게 상처를 주거나 성별에 따라 판단 받는다는 감정을 느끼도록 영향을 줬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차이 CEO는 데모어의 해고 사실을 공식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

문제가 된 문서는 '구글의 이상적인 생태계'라는 제목의 10쪽짜리 메모다.
데모어는 이 메모를 통해 남녀 임금 격차는 생물학적 차이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고 여성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보다는 미적인 부분에 관심이 많고 참을성이 부족하다고 평가절하했다.

또 구글이 보수적인 정치적 의견을 침묵하게 한다며 좌(左) 편향적이라고 비난했다.

이 문서는 최근 차량호출업체 우버의 성희롱 스캔들로 트래비스 캘러닉 CEO가 물러난 이후 실리콘밸리에 만연한 남성 우월적인 문화에 대한 논쟁을 다시 촉발했다.

구글 경영진은 해당 메모가 유포된 이후 대처방안을 연일 논의한 끝에 해고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피차이 CEO도 아프리카와 유럽으로 떠났던 여름 휴가일정을 중도에 취소했다.

한편 데모어는 이메일을 통해 자신의 해고 사실을 확인하고 모든 가능한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heev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