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엄마 미안 나 백수야" 역풍 맞은 교대생 시위

입력 2017-08-08 16:25 수정 2017-08-08 18:27
"중등임용은 더 절박" 사범대생 가세
안정적 일자리 두고 '청-청 갈등'까지

'임용절벽' 사태에 지난 4일 서울교육청 앞에서 항의집회 하는 교대생들. / 사진=한경 DB

공립 초등교사 임용시험 선발인원을 늘려달라는 교육대 학생들의 집단행동이 역풍을 맞았다. 학생 수 감소에 따른 교사 감축이 불가피한데 ‘그들만의 세상’에 갇혀있다는 반응이다. 취업난과 비정규직 등 불안정노동이 일반화된 청년들의 상대적 박탈감을 건드렸다는 분석도 나왔다.

◆ 같은 교사 직군 준비생도 '상대적 박탈감'

8일 대학가에 따르면 교대생 시위에 등장한 ‘엄마 미안 나 백수야’ 등의 피켓 문구가 반발을 불렀다. “배부른 소리”라는 것이다. 수도권 대학 4학년 이연성 씨(가명)는 “일반대 학생들은 ‘엄마 미안 나 백수야’ 상황이 된 지 오래다. 교대생이 유별나다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각 시·도교육청이 전년 대비 40%가량 임용 인원 축소를 발표한 이번 ‘임용 대란’ 전까지 교대생은 안정적 진로가 보장됐다. 초등교사 임용시험 경쟁률도 높지 않았다. 최근 4년간 전국 평균경쟁률은 △2014학년도 1.41대 1 △2015학년도 1.26대 1 △2016~2017학년도 1.19대 1이었다.

주로 사범대학 졸업생이 응시하는 중등교사 임용시험과 차이가 컸다. 게다가 중등 임용 평균경쟁률은 같은 기간 7.72대 1→8.56대 1→9.39대 1→10.73대 1로 갈수록 격차가 벌어졌다. 사범대생들이 “중등 임용 상황은 훨씬 심각하다”며 볼멘소리를 내는 이유다. 중등 예비교사들은 “국어·영어·수학 교사는 평균 20~30대 1 경쟁률에 올해는 울산, 경북을 통틀어 국영수 과목 교사를 단 한 명 뽑는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유아교사 임용시험을 준비하는 김모 씨도 “초등교사 임용이 이슈가 되면서 유아 임용 문제는 뒷전으로 밀린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같은 교사 직군 준비생 사이에서도 온도차가 났다. 그러면서 “정부의 교원 수급정책 실패가 문제”라는 교대생 주장과 달리 “세상 물정 모르는 밥그릇 투정”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서울 지역 교대생이 쓴 것으로 알려진 “지방 교사로는 정말 가기 싫다”는 내용의 글은 비난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실제로 지난해 충남(0.48대 1) 강원(0.49대 1) 충북(0.56대 1) 전남(0.7대 1) 경북(0.73대 1) 지역은 초등 임용 미달 사태를 빚었다. 대도시 선호현상 탓이다.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는 이 점을 들어 “교대생들이 생떼를 쓰고 있다”는 성토가 잇따랐다.

4일 서울교육청 앞에서 임용시험 선발인원 축소 방침에 대해 항의집회 하는 교대생들.

◆ "무조건 매도 곤란, 교대생 성숙한 대처도"

교대와 사범대는 처한 상황이 다르다. 사범대 졸업생이 교사가 되는 비율은 10% 미만이지만 단순 비교는 어렵다. 초등교사는 국가가 교대 정원을 관리하는 데 비해 중등교사는 사범대 외에 타 전공과 교육대학원 교직 이수를 허용해 공급이 넘치고 교과별 편차도 크기 때문이다.

지역의 한 교대 교수는 “사범대는 예전 법대, 교대는 의대 시스템과 가깝다고 보면 이해하기 쉽다”고 설명했다. 같은 교사 직군이지만 양성체계가 다르다는 얘기다. 학령인구 감소로 사범대에 이어 교대에도 ‘시간차 위기’가 온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이런 가운데 교대생들은 오는 11일, 사범대생들은 12일 각각 초등과 중등교사 임용 증원을 주장하는 시위에 나선다.
예비교사 내부 문제를 넘어 ‘청-청 갈등’으로 비화할 우려마저 있다. 노중기 한신대 사회학과 교수는 “좋은 일자리를 충분히 만들어내지 못하는 경제구조의 문제인데 청년끼리 치고받게 됐다”고 짚었다. 이번 임용 논란을 계기로 그동안 청년층에 누적된 일자리 불만이 터져나온 셈이다.

상호이해가 필요한 대목.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는 “1차적으로 수급조절에 실패한 정부 책임이 크다. 집단 이기주의로만 몰아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교대생들도 ‘100% 임용’ 같은 구호를 앞세우기보다 차분하게 사회적 합의점을 찾아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본질적 문제제기도 나왔다. 유럽식 교원양성시스템 도입 검토가 대표적이다. 유럽 국가들은 별도 교원양성기관 없이 다양한 학부 전공자가 교육대학원에 진학해 교사 자격을 얻는 방식을 택했다. 기존 교육시스템으로는 사회 변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문제의식이 담겼다. 노진철 경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단순 일자리 문제로만 접근하면 한계가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