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R&D 방향 '경제성장'→'안전중심' 전환

입력 2017-08-08 17:30 수정 2017-08-08 17:30
과기정통부 "원전해체기술·사용후핵연료처분기술 개발 지원"

20여 년간 '경제성장 지원'을 목표로 추진됐던 정부의 원자력 연구개발(R&D) 방향이 '안전 중심'으로 바뀐다.

정부는 원자력발전소 해체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투자를 강화하고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처리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지원키로 했다.

세부 계획은 전문가 토론회 등을 거쳐 9월 중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이런 내용의 '미래 원자력 R&D(연구개발) 추진방향'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주최로 열린 한림원탁토론회에서 발표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지난 20여 년 간 원자력 연구개발(R&D)사업은 큰 변화없이 추진됐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사회적 요구를 반영, 미래지향적으로 탈바꿈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 추진할 미래 원자력 R&D를 통해 원전해체, 사용후핵연료 관리, 방사선 활용 등에 신산업 생태계가 조성되고 인재가 유입돼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리라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영구 정지한 고리원전 1호기 해체기술 확보와 관련 장비 개발 등에 정부 지원이 확대된다.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운송하기 위한 밀봉용기를 개발하고, 방사성폐기물 관리를 위한 처분 관련 기술 개발도 정부가 지원한다.
원전의 내진성능 강화와 중대사고 방지 및 리스크 평가 기술의 개발도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보틱스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과 기존 원자력 기술의 접목을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가상공간에 원자로를 만드는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실제 원자로의 복합현상을 예측하고 사람의 실수로 일어나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원전 운전에 인공지능을 적용하는 연구도 진행한다.

이 밖에 우주 공간에서 쓸 기술과 극지에서 쓸 소재를 개발하고 북한의 핵실험을 탐지하는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융합연구를 추진하는 한편, 의료용방사선 기술개발도 꾸준히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s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62명 34%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122명 6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