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가 마필관리사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노조가 국가인권위원회에 긴급구제를 요청했다.

전국공공운수노조와 부산경남경마공원노조는 8일 오전 서울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부산 경마장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이 인권침해가 상시 발생하는 심각한 인권침해 사업장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마사회가 이 경마장 마필관리사에게 과도한 경쟁과 저임금 구조를 강요하고 제주 경마장 마필관리사외 비교해 차별 처우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 경마장에서 일하던 마필관리사 2명이 최근 2달여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도 이 때문이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노조는 동료 2명을 잃은 마필관리사의 정신적 충격이 상당해 고용노동부에 긴급작업중지를 요청했으나 고용부는 아직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의 법률대리인인 조현주 공공운수노조 법률원 변호사는 "두 달 안에 동료의 잇단 죽음을 목격한 상황에서 작업을 계속하는 것은 정신적으로 위험하다"며 "인권위가 작업중지 긴급구제 조치를 하고 현장 상황 실태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마필관리사 다단계 착취 구조 제도개선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해달라"고도 인권위에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인권위에 긴급구제 요청서와 진정서를 제출했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comm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