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설경구가 극한의 다이어트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원신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설경구, 김남길, 김설현, 오달수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설경구는 "감독님과 고민하다가 특수분장은 불편하기 때문에 그냥 살을 뺐다"며 "68kg까지 감량했다. 그 이후에도 살이 빠졌는데 체중을 재진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감독님께 내가 한 번 늙어보겠다고 말했다"며 "감독님은 나를 배려해서 50대 후반으로 설정하자고 했지만 소설 속 캐릭터는 70대의 남성이다. 그래서 살을 빼기 시작했더니 목젖부터 쭈글쭈글해지고 점점 늙어갔다"고 밝혔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김영하 작가 동명의 베스트셀러 원작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 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