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청, 옛 동부지법 자리에 신청사 건립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인근에 행정·상업·주거 복합타운이 생긴다.

광진구청과 구의회가 이전하고 호텔, 오피스빌딩, 공동주택이 함께 들어선다.

광진구는 옛 동부지법·지검과 부지와 KT 부지가 있는 자양동 680-63번지 일대(자양1재정비촉진구역) 개발 계획이 지난 2일 서울시 도시재정비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8일 밝혔다.

이곳의 총면적은 7만8천147㎡로, 지난 3월 동부지법·지검이 송파구 문정동으로 이전함에 따라 일부가 비어있다.

광진구청은 25층 규모 청사를 새로 지어 보건소, 광진구의회와 함께 입주한다.
구는 기존 청사가 1966년에 지어져 안전에 문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구청사와 함께 39층 규모의 오피스빌딩, 28층 규모 호텔·판매시설이 생긴다.

공동주택 1천357세대도 들어선다.

구는 설계, 건축·교통심의, 각종 인허가 절차를 거쳐 신청사 공사를 2019년 시작할 계획이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 "현 광진구청사 자리에는 아이 돌봄, 부모교육, 공동체 지원센터, 여성건강 치유센터 등의 시설을 갖춘 여성종합복지센터를 유치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cho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