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에 손 댔다는 오해 너무 가슴 아파" 지인들에 호소

입력 2017-08-07 19:20 수정 2017-08-08 04:16

지면 지면정보

2017-08-08A4면

이재용 부회장 결심공판

이 부회장, 국민연금 언급 왜?…법정 최후진술 마지막서
"국민연금 관련 오해 너무 억울…불신 안풀리면 경영 못한다"

< 방청권 얻기 장사진 > 시민들이 7일 오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결심공판 방청권을 얻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줄지어 앉아 있다. 선착순으로 배부하는 방청권을 받기 위해 일부 시민은 전날부터 줄을 서 있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7일 피고인 최후 진술에서 “마지막으로 이 말씀만은 꼭 드리고 싶다”며 “경영권 승계를 위해 서민들의 노후자금인 국민연금에 손을 대고 욕심을 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정말 억울하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오해와 불신이 풀리지 않는다면 삼성을 대표하는 경영인이 될 수 없다”는 발언까지 내놨다. 이 부회장은 구치소에 면회를 오는 지인들에게도 “‘국민연금에 손을 댔다’는 특검 측 주장은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심적 고통을 자주 호소했다는 후문이다.

이 부회장이 언급한 국민연금 관련 혐의는 2015년 7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이 합병하는 과정에서 이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합병 성사를 청탁하고, 박 전 대통령이 국민연금을 동원해 합병안을 성사시켰다는 혐의다. 당시 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는 양사 이사회의 합병 결정 직후 “양사 합병비율은 이 부회장 일가가 대주주인 제일모직이 삼성물산보다 유리하게 책정됐다”며 삼성 측을 공격했었다. 특검은 이 부회장 측이 합병 성사를 위해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물산의 의결권 지분에 대해 찬성 결정을 이끌어내는 과정에서 국민연금 측에 재산상 손실을 끼쳤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하지만 이 부회장 측은 “당시 양사 합병 결정은 전문경영인과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주도로 추진됐다”며 “합병이 추진된 이유도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가 아니라 양사의 시너지 확대를 기대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국민연금이 합병으로 손실을 봤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삼성전자 등 국민연금이 보유한 다른 삼성 계열사들의 주가 상승 등의 상황을 종합하면 국민연금은 오히려 이득을 봤다고 반박한다.

이 부회장과 삼성 측 피고인들은 특히 재판 과정에서 삼성 내부 논의 과정에서 양사 합병안이나 삼성물산의 자사주 매각안(KCC가 매입)을 반대했던 상황도 공개했다. 합병을 추진할 당시엔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사실들이다. 자신의 경영권 승계로 비쳐지는 합병 안에 이 부회장이 반대했거나 소극적이었다는 의미다.

삼성 측 한 관계자는 “지난해 말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감사 당시 참모들은 이 부회장에게 당시 정확한 상황을 외부에 공개하자고 조언했지만 이 부회장이 한사코 거절했다”며 “자신의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전가하는 듯한 모습으로 비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전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587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24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