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기업문화가 다양성 추구라는 명분 아래 다분히 좌편향적이고 엄연히 존재하는 남녀 차이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익명 괴문서가 나돌아 사내에 분노가 들끓고 있다.

6일(현지시간) IT전문 블로그 '기즈모도'에 처음 나온 10페이지짜리 이 문서는 구글의 한 중견 엔지니어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이상적인 생태계'라는 제목이 붙은 문서는 다양성과 채용 문제를 먼저 거론했다.

"구글의 좌편향 문화가 그것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을 침묵하게 만드는 단일체계를 만들어냈다"고 문서 작성자는 주장했다.

이어 기술 직업에서 남녀 간의 임금격차는 생물학적 차이에 따른 것인데도 마치 여성에 대한 편견 때문인 양 포장되고 있다는 논리를 들이댔다.

여성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보다 단순히 미적인 것에 관심이 많고, 참을성이 부족하다는 등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도 담겼다.

여성이 불안은 강하고 훨씬 더 신경질적이며 스트레스는 못 참는다는 등 여성 혐오적인 표현도 들어가 있다.
문서 작성자는 구글이 보수주의자를 따돌리는 기업문화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니엘르 브라운 구글 부사장은 이 문서에 대해 "성 차이에 대해 교정되지 않은 인식을 담고 있다"면서 "우리 회사가 인정하고 사내에서 북돋우려는 관점과는 거리가 멀다"라고 평했다.

이번 괴문서 사건은 최근 우버 등 실리콘밸리 IT기업에서 잇달아 성추행 추문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여성 근로자들의 분노를 더욱 부추겼다.

구글 내부에서는 "다양성을 원천적으로 부정하는 경직된 엔지니어의 주장은 생각할 가치조차 없다", "숨어서 얘기하지 말고 당당히 나와서 주장하라"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