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 몰려든 여행자들. (사진=한경DB)

중국 정부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탓에 한국인도 최근 중국 여행을 자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여행 상품이 하반기에 고전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6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국내 대표 관광업체 하나투어의 올해 2분기(4~6월) 중국 패키지 여행상품 송출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61.2% 감소했다.

올해 1분기와 지난해 중국 송출객 증가율이 각각 11.8%와 11.3%인 점을 고려하면 2분기 들어 중국여행 상품이 직격탄을 맞았다.

2위인 모두투어의 2분기 중국 단체관광 패키지 송출객은 4만3016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9만6321명에 비해 55%나 감소했다.
올 3월부터 6월까지 우리나라를 찾은 유커(중국인 관광객)는 274만8367명에서 109만6882명으로 무려 60% 줄었다.

중국 정부가 지난 3월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중 하나로 방한 단체관광상품 전면 금지 조치를 시행하면서 이후 중국 여행객이 감소 추세로 돌아섰다.

반면 같은 기간의 일본과 동남아 여행객 수는 늘고 있다. 국제선 항공여객 수송현황에 따르면 일본 노선 비중은 18.0%에서 24.3%로, 동남아 노선 비중은 32.5%에서 37.9%로 각각 높아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