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을 위해 6일 새벽 필리핀 마닐라에 도착했다.

이날 리 외무상을 수행한 박광혁 북측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숙소인 마닐라 뉴월드호텔에 도착한 뒤 강경화 장관을 만날 의향이 있는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만날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리 외무상은 7일 개막하는 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추가 핵실험 실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