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가 한혜연·한지민의 케미 속에 올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5일 오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4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216회는 전국 기준 시청률 8.2%, 10.6% 시청률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7월 28일 방송분이 기록한 7.2%, 8.8% 시청률 보다 상승한 수치이자 올해 방송분 중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는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출연했다. ‘3년 차 자취 루키’라고 자신을 소개한 그는 논스톱 퀵 배달로 시선을 사로잡더니 옷 1000벌 이상으로 가득 찬 옷방으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어 한혜연은 자신의 집을 찾은 한지민을 ‘베이비~’라며 반겼고 한지민과 한혜연은 맥주에 이어 떡볶이 먹방까지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한혜연은 한지민이 윌슨과 함께 사진을 찍은 사진을 보려고 하자, 지민은 “안 예쁘다”고 머뭇거렸고, 사진을 본 한혜연은 “안 예쁘다고?”라고 반문하며 “너희 다 재수없어”라고 투정을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