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정민이 전 남친과의 분쟁으로 논란에 휩싸인 심경을 밝혔다.

김정민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아침 오랜만에 뒷산을 찾았다. 뒤에서 젊은 아저씨 한분이 올라오는 게 보여 고개를 숙이고 애써 못 본 척을 하는데 제 옆 벤치에 앉으시더라. 순간 가슴이 덜컥했다. 저 사람이 악플을 쓴 사람 중 한 사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 나에 대해 오해하고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민하다가 대충 빨리 인사하고 내려가야겠다 싶어 '안녕하세요' 하고 지나치는데 그분의 '힘내세요' 한 마디에 마음이 또 한번 덜컥했다. 덜컥인지 울컥인지 그냥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김정민은 "잠시나마 의심을 했던 제가 부끄럽고 미안했다고 그분께 전하고 싶다. 그 분처럼 저를 마음으로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씀 드리고 싶어 오랜 만에 글을 올린다. 아주 많이 사랑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김정민은 전 남자친구인 커피전문점 대표 A씨와 공갈 및 공갈미수 혐의로 분쟁을 벌이고 있다.
< 김정민 심경글 전문 >

오늘 아침 오랜만에 뒷산을 찾았습니다.

금방이면 오를 높이를 천천히 천천히 올라보니 참 좋았습니다. 사진을 찍고 있는데 뒤에서 젊은 아저씨 한분이 올라오는게 보여 고개를 숙이고 애써 못 본 척을 하는데 제 옆 벤치에 앉으시더군요. 순간 가슴이 덜컥했습니다.

저 사람이 악플을 쓴 사람 중 한사람일수도 있겠다는 생각, 지금은 나에 대해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고 있을 수 있다는 생각. 저도 모르게 그런 생각들이 들었습니다. 그렇다고 도망치듯 달아나기도 뭐하고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하다 대충 빨리 인사하고 내려가야겠다 싶어, 안녕하세요 하고 지나치는데. 그분의 힘내세요 한마디에. 마음이 또 한 번 덜컥했습니다. 덜컥인지 울컥인지 그냥 무너져 내리는 기분이었습니다. 힘내라는 한마디가 이렇게 가슴을 정통해서 아프게 들렸던 적이 없었습니다.

정말 감사했고 잠시나마 의심을 했던 제가 부끄럽고 미안했다고 그분께 전하고 싶네요. 그리고 이 시간에도 그분처럼 저를 마음으로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씀드리고 싶어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정말 많이.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