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가리 과자'를 먹는 허가윤 /사진=방송캡쳐

입에 넣으면 연기가 나는 이른바 '용가리 과자(질소과자)'를 먹은 12살 어린이의 위에 구멍이 생겨 수술을 했다.

한 매체에 따르면 지난 1일 충남 천안 한 워터파크에서 용가리 과자를 사먹은 어린이 A군이 쓰러져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A군의 부모는 119 구급차를 불러 인근 대학병원으로 아이를 옮겼고, 병원 진료 결과 위벽에 구멍이 생겨 배를 25cm 가르는 대 수술을 했다고 전해졌다.
병원은 A군의 부모에게 아이의 위에 천공이 생겨 봉합수술이 필요했고, 식도와 위벽 곳곳에도 멍이 든 상태라고 했다. 또 멍이 든 부분도 언제 천공이 생길 지 몰라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태다.

영하 196도 이하로 보존된 액화 질소를 이용한 '용가리 과자'는 입안에 넣은 뒤 입, 코를 통해 연기가 나와 어린이들에게 크게 화제를 모았다. 질소는 아이스크림이나 커피 등에 종종 사용돼 왔다.

의료진에 따르면 액화된 질소를 사람이 마실 경우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이 어린이는 '용가리 과자' 밑바닥에 남은 과자를 먹기 위해 컵을 입에 털어넣으면서 액화된 질소를 마셔 사고가 난 것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