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3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사진=YTN 캡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3일 당 대표 선출을 위한 8·27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당 후사의 마음 하나로 출마의 깃발을 들었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는 "제가 다음 대선에 나서는 것을 우선 생각했다면 물러나 때를 기다리는 것이 현명한 선택일 것"이라면서 "하지만 제 미래보다 당의 생존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00여일간의 괴로운 성찰의 시간은 물러나 있는 것만으로 책임질 수 있는 처지가 못 됨을 깨우쳐줬다"면서 "국민의 민생을 위해, 안보를 위해 우리 국민의당은 단단히 바로 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