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 "과학영재 쑥쑥 키워요"

입력 2017-08-03 10:59 수정 2017-08-03 10:59
LG-카이스트, '영어과학캠프'·'IT드림프로젝트' 등 실시
LG전자, LG유플러스, LG CNS 등 계열사 합심

LG그룹이 카이스트(KAIST)와 함께 정보통신기술 발전을 선도할 창의 융합형청소년 인재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LG사이언스홀은 대전 카이스트에서 ‘LG-카이스트 사랑의 영어과학캠프’를 실시했다. 카이스트 과학영재교육 연구원 교수진 및 재학생 등 20여명이 강사와 멘토로 참여해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실습 중심의 융복합 과학교육을 영어로 진행했다.

교육은 회로기판 제작과 프로그램 코딩을 통해 직접 스마트홈을 구축하는 실습 중심으로 진행했다. ▲원격조명제어 ▲온도에 따라 자동 제어되는 냉난방 시스템 ▲침입자 경보시스템 ▲가스누출 경보시스템 등을 만들었다.

학교장 추천을 받은 사회적배려대상자 자녀 중 과학에 재능 있는 초등학생 5~6학년 80명을 선발했다. 내년 초까지 체계적이고 심도 깊은 과학교육을 지원한다. 캠프에 참가한 80명의 초등학생들은 오는 10월부터 두달간 온라인 심화교육을 받는다.

이 중 성적이 우수한 40명은 내년 1월 카이스트에서 심화과정 캠프에 참여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4차산업혁명 심층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LG전자, LG유플러스 등 산업체 방문을 통해 진로 설계 지원도 받는다.

또한 LG CNS는 상반기 서울시 교육청과 협력해 9개 중학교에서 실시한 코딩 교육 프로그램 ‘코딩지니어스’에서 재능을 보인 중학생 30명을 선발해 ‘IT드림프로젝트’를 진행했다.
LG CNS와 카이스트는 참가 학생들이 직접 코딩한 자율주행 솔루션을 모형 자동차와 스마트폰 앱에 적용시켜 자율주행 자동차 운행 시뮬레이션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LG CNS가 구축했던 교통카드 시스템, 버스운행 시스템 등을 활용해 대중교통 시스템 모의실습과 스타트업을 가상으로 운영해보는 프로그램들도 진행했다.

LG CNS는 2018년 중·고등학생 소프트웨어 교육 의무화에 맞춰 청소년들의 IT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재능이 있는 학생을 조기 발굴하기 위해 올해 연간 서울 시내 20개 중학교의 2500여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코딩지니어스’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류지영 카이스트 교수는 “LG가 후원하는 이번 과학교육 캠프들을 통해 참가 학생들이 무한한 잠재력을 일깨우고 역량을 계발하여 4차산업 혁명 시대를 이끌 인재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92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