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길건

가수 길건이 가슴 확대 수술 루머를 반박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길건은 과거 가슴 확대 수술 루머로 인해 고통받았던 날들을 털어놨다.

길건은 "한 방송에서 섬유선종이 발견돼 수술했다"라며 "한 달 동안 붕대를 감고 생활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 앨범이 나왔을 때 워낙 가슴이 있다 보니 수술했냐는 이야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비디오스타' 길건

길건은 "예전에는 E컵이었다"라며 "한국 속옷이 안 맞았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글래머러스한 몸매의 비결로 "매일 밤 석류를 한 박스씩 먹었다"라며 "그거 먹고 더 커졌다"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