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하리수 미키정

비디오스타 하리수 미키정

방송인 하리수의 전 남편 미키정이 하리수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낸 글이 다시금 화제다.

하리수는 1일 오후 방송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췍~췍~ 똘통령 특집 별에서 온 스타'편에 출연해 처음으로 이혼 심경을 밝혔다.

그는 "아무리 시부모님이 인정한 결혼이지만, 그 사람에게 아이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미키정은 지난 6월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혼과 관련된 장문의 글을 게재한 바 있다.

해당 글에서 미키정은 "제가 사업에 실패를 해서 이혼하게 됐다고 하는데, 사업 실패로 이혼을 했다면 네트워크 사업 활성화로 잘 되고 있는 이 시점에 이혼을 하지도 않았을 것입니다"라며 이혼과 관련된 억측에 대해 일축했다.

이어 그는 하리수에 대해 "저런 여자는 어디에도 없습니다"며 "입양이 되지 못해서 이혼하는 게 아니냐는 억측 또한 삼가 달라"며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