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바라키 현 북부에서 2일 오전 2시 2분께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인근 후쿠시마 현, 도치기 현 일부 지역에서 진도 4의 진동이 관측됐으며 군마 현과 도쿄 도심에서도 진도 3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이날 지진으로 쓰나미(지진해일)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인근 원전에서도 별다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