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정아가 품절녀 대열에 합류한다.

정정아의 소속사 ZOO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오후 "정정아가 오는 8월 27일 오후 5시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정정아의 예비 신랑은 지난 5월 열애를 인정한 사업가 남자친구다. 당시 정정아의 소속사 측은 “정정아의 예비 신랑은 현재 인사동에서 호스텔을 경영 중이며, 한 모임에서 알게된 이후 2016년 9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며 “정정아와 예비신랑 둘 다 결혼은 늦었다는 생각에 포기를 하고 있었지만,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후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한 바 있다.
정정아의 결혼식 사회는 유재석이 맡았다. 유재석은 평소 정정아와 친분이 두터운 스타로, 먼저 사회를 자청했다고. 축가는 가수 BMK와 배드키즈 모니카, 배우 강하늘이 나선다.

드라마 '야인시대', 영화 '작업의 정석', '화려한 휴가' 등에 출연했던 정정아는 현재 쇼호스트로 활동 중이며, 이상훈 감독의 영화 ‘순이’ 촬영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