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강남 결별 /사진=한경DB

배우 유이와 가수 강남이 만남 3개월 만에 결별했다.

1일 한 매체는 "유이와 강남이 서로 바쁜 스케줄로 인해 결별하게 됐다"며 "각자 위치에서 서로를 응원하는 친구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강남의 소속사 RD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의 결별을 공식화 했다.

강남 측은 "두 사람은 최근 바빠진 활동과 스케줄로 인해 각자 일에 매진하면서 자연스럽게 소원해진 것은 사실"이라며 "그 외 내용은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한 부분이라 언급하기 어렵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앞서 유이와 강남은 지난달 14일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당시 유이는 열애설이 불거지자, 이를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파파라치 사진이 공개된 후 입장을 번복했다.

두 사람은 SBS '정글의 법칙' 촬영 당시 호감이 생겨 연인 관계로 발전했지만, 만남 3개월 만에 결별하게 됐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