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관광객 두 달 연속 마이너스 행진·7개월간 누적관광객 5% ↓

제주를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유커)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120만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제주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간 제주를 찾은 유커는 58만9천138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77만2천955명에 견줘 66.8%(118만3천817명) 감소했다.

이 기간 항공편으로 41만9천277명(직항 28만2천657명, 경유 13만6천620명)이 찾았고 국제 크루즈선로는 16만8천861명이 방문했다.

지난해와 비교해 항공편은 63.5%(72만8천340명), 크루즈선은 72.8%(45만5천477명) 줄어들었다.

지난 3월 중순 이후 유커를 태운 크루즈선이 단 1척도 제주에 기항하지 않고 있다.

입항 취소 횟수로는 제주항과 서귀포 민군복합관광미항에서 국제 크루즈선 378회의 기항이 취소됐다.

제주국제공항을 기점으로 하는 중국 항공기 운항은 총 28개 도시 350편 중 248편이 운항 중단됐다.

사드(고고도미사일·THADD) 배치 보복으로 유커가 감소할 것이 예견되자 제주도는 동남아시아와 일본 관광객 유치에 매달려 왔다.
그러나 동남아 관광객은 28만510명으로 전년(25만2천529명)에 견줘 11.1%만 증가했고 일본인 관광객도 2만7천323명으로 전년(2만8천620명)과 비교해 오히려 4.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외국인 관광시장이 이처럼 위축되자 도내 외국인 대상 면세점과 기념품 판매점 등은 영업에 어려움에 직면했다.

유커 제주 방문이 줄면서 피서철 관광 성수기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달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은 128만2천748명(내국인 118만8천767명, 외국인 9만4천17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견줘 16.8%(내국인 4% 증가, 외국인 76.4% 감소) 줄었다.

지난 6월 관광객(127만4천19명)이 전년 같은 달(144만3천83명)에 견줘 11.7% 줄어든 데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다.

1월부터 누적관광객도 861만9천182명으로 전년 910만89명과 비교해 5.3% 감소했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ko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