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케이뱅크 가입자 넘었지만 실질이용률은 아직…

입력 2017-08-01 06:37 수정 2017-08-01 06:37
가입자 67%만 체크카드 신청…1인당 수신액도 34만4천 원에 불과해

인터넷 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출범 5일 만에 가입자 1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초반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가입자 수에서는 출범한 지 4개월이 다 된 케이뱅크를 이미 넘어섰다.

그러나 가입자 수 외에 대출이나 예·적금액, 체크카드 발급 수 등을 보면 가입자들이 적극적으로 카카오뱅크를 이용할 고객이 될지는 아직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가입자의 상당수가 호기심에 한번 가입해 보거나 소액 거래자가 상당할 것이란 설명이다.

1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신규 계좌 개설자는 100만명이 넘어섰지만, 체크카드를 신청한 고객은 67만명에 불과하다.

영업점이 없는 인터넷 은행이다 보니 체크카드가 없으면 돈을 찾을 수 없음에도 체크카드를 신청한 비율이 67%에 불과한 것이다.

케이뱅크는 가입자당 체크카드 발급률이 약 85% 수준이다.

1인당 여·수신액도 적다.

현재 카카오뱅크 여신액은 3천230억원, 수신액은 3천440억원이다.

1인당으로 보면 여신액은 약 32만원, 수신액은 약 34만원 수준이다.

반면 케이뱅크의 경우 현재 1인당 수신액은 약 157만원이며 여신액은 143만원이다.

케이뱅크의 초반 실적과 비교해도 카카오뱅크의 1인당 실적은 뒤진다.

케이뱅크는 출범 사흘 만에 10만명을 돌파했는데 당시 체크카드 신청은 9만1천건으로 신청률이 90%가 넘었다.

또 수신액과 여신액은 각각 730억원, 410억원이다.

1인당으로 따지면 수신액은 73만원, 여신은 41만원으로 카카오뱅크를 웃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가입자 수와 실제 은행 이용자는 다르다"라며 "카카오뱅크 등장에 호기심에 가입해 볼 수는 있지만, 실제 금융거래로 이어질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가 많은 가입자에 비해 여·수신액은 상대적으로 적자 벌써 예대율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금융당국은 자산 가치 2조원 이상의 시중은행들의 경우 대출 총액이 전체 수신액을 넘기지 못하도록 예대율을 100%로 관리하고 있다.

예·적금이 들어와야 그만큼 대출도 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는 자산 규모가 작아 이 예대율 기준을 적용받지는 않지만 두 은행 모두 기본적으로 예대율을 지킨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카카오뱅크의 수신 상품을 보면 케이뱅크에 비해 금리 면에서 조금씩 낮다.

이 때문에 가입자 수에 비해 예·적금액이 적고, 대출 증가 속도도 그만큼 늦어진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제는 카카오뱅크의 예대율은 벌써 94%에 달한다는 점이다.

카카오뱅크의 대출은 대부분 마이너스통장 방식으로 돼 있어 고객이 원하면 언제든지 대출액이 확 늘어날 수 있다.

자칫 대출 총액이 수신 총액을 넘어서는 일이 생길 수 있다.

최근 케이뱅크가 대표적인 대출 상품인 '직장인 K'의 발급을 중단한 것에 대해서도 예대율을 지키기 위한 결정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대해 카카오뱅크는 "아직 출범 초반이어서 그렇지 본격적으로 카카오뱅크를 사용하다 보면 수신액도 가입자 수에 맞춰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박의래 기자 laecor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786명 67%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892명 3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