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키움증권 제공

키움증권(78,5002,700 -3.33%)(대표이사 권용원)은 앱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이용해 종목을 발굴하고, 주문연동시스템을 제공하는 서비스인 'API마켓'을 열었다고 31일 발표했다.

API 마켓은 고객 자신만의 조건 검색식을 활용하거나 다른 사람의 우수한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종목을 추출하고 매매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단순 주식정보만 제공하는 기존의 서비스보다 한걸음 더 나아간 것이다.

API마켓은 제휴사인 SBCN에서 제공하는 '투달RTS' 서비스를 제공한다. 키움증권의 조건검색 기능을 활용해 직접 알고리즘을 만들고, 매매할 수 있다. 쉽게 조건검색식을 만들어주는 '로보 시그널'도 제공한다.
또 API마켓에서는 주식투자자가 나만의 로보어드바이저를 만들수 있다. 제휴사인 뉴지스탁에서 제공하는 '젠포트'를 사용하면 된다.

API 마켓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홈페이지, 영웅문4, 영웅문S에서 가입할 수 있다. 최초 가입 자에게는 1주일 간 무료 체험을 제공한다.

염명훈 키움증권 리테일전략팀장은 "알고리즘을 직접 만들기 어려운 초보 투자자도 API를 활용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키움증권은 API마켓 오픈과 더불어 오는 10월20일까지 '제 1회 오픈 API 실전투자대회'도 진행한다. 수익률 1등에게 총 상금 1300만원을 지급한다. 키움증권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