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www.mlb.com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을 극찬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31일(한국시간) 올 시즌 최고의 역투를 펼친 류현진(30)의 투구에 대해 "빼어난 피칭이었고 오늘 경기를 지배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날 로버츠 감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오늘 저녁 좋은 제구력으로 경기를 지배할 수 있었다. 땅볼 아웃을 많이 끌어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모두 6개의 더블플레이를 성공시키며 다저스 기록을 새로 쓰는 등 모든 선수가 잘해줬다"며 "선발과 불펜이 경기를 이길 수 있게 끌고 갔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