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이란, 러시아 제재 법안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백악관이 밝혔다.

28일(현지시간)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 초안을 읽고 주요 내용에 관해 협의했다"며 "그는 최종 법안을 검토했으며 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국 상하원은 북한 원유 수입 차단 등 전방위적인 대북 제제안을 담은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상원에서 찬성 98표를, 하원서 찬성 419표를 받는 등 앞도적인 표차로 가결된 바 있다.

이날 백악관으로 이송된 법안은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법률로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