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전날 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로 기습발사 능력을 과시했다고 주장했다.

29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자강도에서 실시된 것으로 전해진 시험발사를 직접 참관하고 “임의의 지역과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대륙간탄도로켓을 기습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이 과시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최대사거리 모의 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은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라며 “극단적인 제재 위협은 우리를 더욱 각성 분발시키고 핵무기 보유명분만 더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국가 방위를 위한 강위력한 전쟁 억제력은 필수불가결의 전략적 선택”이라며 “그 무엇으로도 되돌려 세울 수 없는 귀중한 전략자산”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전날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ICBM급 미사일 발사체를 기습 발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