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C 에코자이' 모델하우스. 전형진 기자

서울 가재울뉴타운 막내 아파트 ‘DMC 에코자이’의 모델하우스가 문을 열었습니다. 주말 서울에 비가 예보돼 줄을 서서 기다리시는 동안 짜증도 많이 나실 텐데요. 요모조모 볼 게 참 많아서 굳이 들러볼 만한 곳이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화려하진 않지만 잘 빠진 아파트입니다.

[계체량 속인 평면] 라이트급인 줄 알았는데 헤비급이라니…. 이 아파트의 평면을 둘러보면 드는 생각입니다. 표기된 전용면적보다 넓게 느껴지기 때문이죠. 거실을 넓게 설계한 결과입니다. 사실 재개발 단지는 부지가 네모 반듯하지 않아서 속된 말로 평면을 잘 뽑기 힘든 곳으로 통합니다.

전용면적 72㎡B 거실을 파노라마로 촬영한 모습. 전형진 기자

전용면적 84㎡A의 거실. 전형진 기자

위는 전용면적 72㎡B의 거실, 아래는 전용 84㎡A의 거실입니다. (전용 84㎡는 파노라마 촬영에 실패해서 오른쪽이 잘렸습니다.) 전용 72㎡B는 웬만한 아파트 전용 84㎡ 같다는 체감입니다.

전용 84㎡의 보조침실. 전형진 기자

[자녀분이 좋아하시겠어요] “와….” 기자가 모델하우스를 찾은 당일 상담 교육을 받던 안내 직원이 전용 84㎡의 보조침실을 보고 내뱉은 감탄사입니다. 넓어서요.

대개 보조침실은 3m×3m 정도의 크기로 안방과 비교해 작게 설계되는 편입니다. 하지만 이 평면은 보조침실 한 곳의 크기를 3.5m×4.4m로 늘렸습니다. 일반적인 보조침실보다 70%가량 큰 셈이죠. 방 안에서 운동해도 돼요.

3가지 옵션을 선택할 수 있는 드레스룸. 전형진 기자

[“저는 옷이 많은데요”] 드레스룸은 조금 작게 나온 편입니다. 그런데 옵션이 세 가지입니다. 모델하우스에 건립된 타입이 기본입니다. 복도쪽 팬트리와 합쳐 확장하거나 아예 반으로 쪼개 나머지 절반을 파우더룸으로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흔치 않게도… 드레스룸 내부엔 사진처럼 거울(왼쪽)이 들어갑니다.

세로 조명이 설치된 화장대. 전형진 기자

[알아야 보인다] 드레스룸을 줄여 파우더룸을 설치한다고 해서 기본 화장대가 없는 건 아닙니다. 크진 않지만 안방 한쪽에 다소곳하게 있어요.

이 화장대의 왜 굳이 언급한 이유는 조명 때문입니다. 머리 위에 달린 조명이 아니라 거울 옆에 달린 세로식 조명이죠. 얼굴에 그늘이 생기지 않아서 더욱 정교(?)한 화장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저는 안 해봐서 모르겠지만요.

'DMC 에코자이' 모형. 전형진 기자

[어쩌면 앞으로 우리 동네] 모형에 표현된 것처럼 모델하우스가 있는 곳 바로 앞에 아파트가 지어집니다. 온 김에 내가 살게 될 동네도 보게 되는 셈이죠. 아파트 외벽엔 LED 조명을 달아 저녁이면 은은하게 불이 들어온다는 게 조명진 GS건설 분양소장의 소소한 자랑이었습니다.

단점이 없는 건 아닙니다. 모델하우스 주변 주차할 만한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생각이라면 디지털미디어시티역보다는 가좌역에서 내리셔서 버스나 택시를 타시길 권합니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