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경상남도 밀양시에 일대에 들어서는 ‘밀양강 푸르지오’ 모델하우스에 34도 폭염에도 불구하고 이른 아침부터 인파가 몰렸다.

밀양강 조망이 가능한 29층 초고층 아파트이자 대우건설이 밀양시에서 13년만에 공급하는 ‘푸르지오’ 브랜드 아파트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는 설명이다.


‘밀양강 푸르지오’는 지하 2층~지상 29층 아파트 6개동, 총 523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전가구 모두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으로 전용면적과 타입에 따라 △74㎡A 128가구 △84㎡A 223가구 △84㎡B 172가구 등으로 구성되었다.
분양가는 인근시세대비 저렴한 3.3㎡당 평균 806만원대로 책정됐으며, 소비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계약조건은 계약금 1차 정액제 500만원, 중도금(60%) 전액 무이자가 적용된다.

내달 2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3일 1순위, 4일 2순위 청약접수를 받는다. 당첨자는 10일 발표되며 지정계약은 8월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모델하우스는 남밀양성당 옆(경상남도 밀양시 가곡동 592-5)에 위치한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