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뉴이스트 종현 / 사진=최혁 기자

뉴이스트 김종현이 '밤도깨비'보다 '프로듀스 101'이 더 힘들다고 토로했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밤도깨비'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이지선 PD, 이수근, 박성광, 이홍기, 뉴이스트 김종현 등이 참석했다. 정형돈은 다른 스케줄이 있어 불참했다.

이날 김종현은 "처음으로 예능 촬영을 하게 돼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선배님들이 너무 잘 해주셔서 재밌게 촬영 중"이라면서 "좋은 기회 주셔서 감사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출연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와 '밤도깨비' 촬영 중 더 힘든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솔직히 말하면 '프로듀스 101'이 더 힘들었다. 무대를 준비해야 하다 보니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밤도깨비'는 밤 12시가 되면 5명의 출연진이 핫플레이스에 나타나 매주 핫한 장소와 상품, 먹거리를 1등으로 얻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여정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30일 저녁 6시 30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