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이 지난 26일부터 이틀간 여름방학을 맞은 직원 자녀를 대상으로 ‘2017 꿈나무 초대행사’를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100명의 임직원 자녀가 참여해 광화문 본사를 견학하며 부모님 회사와 직업에 대한 설명을 들고, 국내 최대규모 호텔로 대우건설이 시공 중인 용산호텔 현장을 견학했다.

이후 자녀들은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엄마청소년수련원에서 1박을 하며 체험학습, 물놀이를 비롯해 다양한 레크리에이션 프로그램을 즐겼다.
대우건설은 2004년부터 약 1100명의 자녀를 회사로 초대해왔으며 특히 가족과 휴가를 같이 보내기 어려운 해외 및 국내 현장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다양한 가족초대행사와 가족친화제도를 운영하며 가족친화 우수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며 “현장근무가 많은 건설기업 특성상 떨어져 지내는 직원과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 개발하고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