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홍준표

'썰전' 유시민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장화 사건 해명에 일침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썰전'에는 수해 현장서 주변의 도움을 받아 장화를 신어 논란이 된 홍준표 대표의 이야기가 언급됐다.

패널 박형준과 유시민은 수해 현장을 찾은 대표적 인사인 김정숙 여사와 홍준표 대표를 비교하며 홍 대표의 행동에 대해 '권위주의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유시민은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의) 노룩패스와 같은 것 아니냐"라고 말했고, 박형준은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높은 자리에 쭉 있던 분의 자연스러운 행동이 표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시민은 "장화를 신는 건 앉아서 신거나 바닥에서 신는 것"이라며 "부자연스럽다"라고 말했다. 또 허리가 아파 도움을 받았다는 해명에 대해 "선거운동 할 때는 안 아팠으면서 뭘 허리가 아파"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하지만 김정숙 여사에 대해 박형준은 "평소 봉사활동을 많이 했던 분이라고 느낄 수 있었다"라고 했고 유시민은 "고무장갑 끼고 일바지 입고 되게 자연스러운 모습이었다"라며 "평소에 하던 느낌이다"라고 호감을 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