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인피니트 남우현

그룹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알려진 영화 '몽당분교 올림픽' 출연 중단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가 입장을 전했다.

27일 오후 인피니트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남우현이 지난해 4월 말까지 '몽당분교 올림픽' 촬영을 했다"며 "그런데 제작사 문제로 촬영 중단, 출연료 미지급, 계약이 해지됐다"고 밝혔다.

인피니트는 현재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된 상태다. 소속사는 이 문제와 관련 "아직 (재계약이) 결정되지 않았지만 좋은 방향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몽당분교 올림픽'은 강원도 산골의 몽당분교에서 일어나는 따뜻한 감동 드라마다. 남우현의 첫 스크린 도전작으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