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 늘면서 옷·책 등 처리가 고민이라고?

월 1만원에 방이 넓어졌어요
원룸·오피스텔 등 1인가구 주고객…업계, 3개월새 매출 3배 급성장
5년 후 1800억 규모 시장 예상

전셋값 급등에 집크기 줄이면서 창고 공간 임대서비스도 등장
개인정보 노출·도난 부작용도

직장인 김규희 씨(30)는 지난달 회사 근처 오피스텔로 이사하면서 겨울옷과 만화책 등을 짐 보관 서비스 업체에 맡겼다. 16.5㎡(5평)짜리 좁은 방으로 거처를 옮기면서 세간살이를 확 줄여야 했기 때문이다. 전용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에서 맡길 물건을 등록하고 결제를 마치자 업체 직원들이 찾아와 즉석에서 포장까지 해준 뒤 경기에 있는 물류센터로 가져갔다.

김씨는 “이사한 집이 비좁아 짐을 어떻게 처분할지 고민했는데 직장 동료들의 추천을 받아 서비스를 이용해 봤다”며 “월 1만원 정도만 내면 좁은 방을 넓게 쓸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월 1만원에 포장·배송·보관까지 ’끝’

개인용 짐 보관 서비스 시장이 급팽창하고 있다. 주요 서비스 업체 중 하나인 마타주 관계자는 “최근 3개월간 매출이 세 배 넘게 늘었다”며 “젊은 층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지면서 시장 전체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주 고객은 비좁은 원룸이나 오피스텔에 사는 1인 가구다. 서울 마포구 원룸에 사는 직장인 이지원 씨(35)는 “대학 시절부터 10년 넘게 자취하면서 세간살이가 많아졌는데 짐 보관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집이 깔끔해졌다”며 “평소 관심 있던 ‘미니멀리즘’ 인테리어를 해볼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업계 관계자는 “주 타깃은 20~30대 1인 가구 여성”이라며 “고객이 사는 지역도 1인 가구가 많은 강남구, 관악구, 마포구가 많다”고 설명했다.

고령화와 이혼 증가 등 변화하는 사회상을 보여주는 짐들도 적지 않다. 김모씨(72) 부부는 올초 실버타운으로 입주하면서 아끼던 가재도구 몇 점을 짐 보관 서비스 업체에 맡겼다. 김씨는 “자식들에게 짐을 떠맡기기도, 오랫동안 써오던 물건을 버리기도 싫었다”고 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이혼하면서 값나가는 살림살이를 누가 가질지 정하지 못한 경우 ‘배우자 혼자 오면 절대 짐을 빼주지 말라’고 당부하는 부부도 있다”고 전했다.

짐의 부피나 수량이 많으면 창고 임대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비용은 창고 크기에 따라 월 6만~10만원 선이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업체가 이삿짐 차를 끌고 와 물건을 창고로 옮겨 준다. 24시간, 365일 업체에 연락하거나 직접 방문해 짐을 찾아갈 수 있다. 한 창고 임대업체 관계자는 “천정부지로 오른 전세 가격 때문에 집 크기를 줄이면서 가구 등을 창고 업체에 맡기는 가정이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유출, 도난 등 우려도 나와

짐 보관 서비스는 40여 년 전 미국에서 본격 시작됐다. 기업의 제품을 보관하는 창고 서비스를 제공하던 보관 업체들이 개인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뉴욕, 워싱턴DC 등 주요 거점 도시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올해 시장 규모는 27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짐 보관 트렌드는 이후 대도시 내 좁은 집에서 생활하는 거주민이 많은 일본, 홍콩 등으로 확산됐다.

일본의 관련 시장 규모는 현재 6000억원대다. 국내 시장은 이제 태동 단계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국내 짐 보관 서비스 시장이 2022년까지 18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초기 시장이 빠르게 커지면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소규모 업체가 난립하면 짐 분실이나 개인정보 노출 등 피해를 보는 사례가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에서는 소규모 짐 보관 업체가 맡은 짐에서 귀중품을 골라내 훔쳐가는 사례가 종종 있었다”며 “믿을 수 있는 업체를 잘 선택해 계약서를 꼼꼼히 확인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