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의문을 사진을 남겼다가 삭제해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구하라는 26일 새벽 자신의 SNS에 하얀색 종이로 말아놓은 물건을 손 위에 올리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요거 신만난댜 맛이가있다”라는 멘트도 덧붙여졌다.

이 사진은 공개 뒤 바로 삭제됐으며 의도되지 않은 상태에서 음주 중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네티즌들은 구하라가 피운 담배가 말아서 피우는 담배로 추정된다면서도 일각에서는 대마가 아니냐는 추측도 내놓고 있다.

구하라는 해당 사진을 삭제 후 대신 신맛나는 자두와 포도 등의 과일 사진을 올렸다.

설리 인스타그램

구하라는 최근 구설에 자주 오르내리는 설리의 SNS 계정을 통해 함께 음주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