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분석…10곳 가운데 8곳은 전액 수의계약

국내 30대 그룹의 계열사 내부거래 가운데 90% 이상이 수의계약 형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에 내부거래 내역을 신고한 30대 그룹 699개 계열사의 거래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내부거래액 145조7천771억원 가운데 수의계약이 전체의 93.2%(135조8천529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소속 기업들은 계열사간 거래액이 50억원 이상이거나 매출액의 5% 이상인 경우 공정위에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에 신규 지정돼 계열사간 거래현황 공시 의무가 없는 한국투자금융과 하림은 제외됐다.

조사대상 28개 그룹 가운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금호아시아나, 부영, KT&G 등 5곳은 계열사 간 내부거래가 모두 수의계약이었다.
특히 금호아시아나와 부영, KT&G는 내부거래액 전부를 현금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대중공업(99.9%), KT(99.1%), SK(98.5%), 농협(98.3%) 등도 계열사 간 내부거래 대부분이 수의계약이었다고 CEO스코어는 설명했다.

반면 에쓰오일(S-Oil)은 내부거래 1천26억원 가운데 수의계약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는 699개 가운데 수의계약 비중이 100%인 곳이 무려 81.8%(572개사)에 달했다.

SK에너지가 10조6천892억원의 내부거래를 모두 수의계약으로 진행했고, 현대모비스(9조4천714억원)와 서브원(3조3천944억원), LG전자(3조2천443억원), 삼성SDS(2조9천202억원), 삼성전자(2조1천724억원) 등도 모두 이에 해당했다.

내부거래 결제 방식은 현금 지급이 97조3천587억원으로 전체의 66.8%를 차지했고, 나머지는 어음(27.4%)과 카드(1.3%)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