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부동산대책 '제2탄'

전문가들 '공급대책' 조언
수요억제만으론 집값 못잡아

부동산 전문가들은 정부가 수도권 인기 주거지역에서 주택을 꾸준히 공급해야 아파트값 급등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구체적인 공급 방법으로는 중소 규모 택지개발, 재건축·재개발 활성화, 도심공공청사 철도기지창 노후근린생활시설 등의 용도변경 등을 꼽았다.

전문가들은 가장 공급 효과가 큰 방법으로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제시했다. 도시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과 인접 지역 단지(약 10만 가구)에서 용적률 등을 고려할 때 일반분양분이 5만 가구 정도 나올 것으로 추정했다.

택지 면적 30만~100만㎡ 안팎의 소규모 택지지구 개발도 고려 대상이다. 경기 시흥 광명 등 사업 추진이 무산된 공공주택지구(옛 보금자리주택지구) 등에서 5000가구 안팎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수 있다. 10개 지구만 개발해도 신도시 규모인 5만 가구의 주택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도심의 소규모 노후 근린생활시설이나 오피스를 주거용으로 용도변경하는 것도 가능하다. 리모델링 등을 통해 준주택이나 소형주택으로 바꾸는 것이다. 단기간에 2만 가구 정도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산했다.

효율이 낮은 공공청사나 철도기지창 등을 이전한 뒤 복합단지를 신축하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청년 신혼부부 등을 위한 임대주택을 지으면 주택 공급을 늘리는 것은 물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는 새 정부의 주요 정책인 도시재생 뉴딜의 성과로 직접 연결된다. 서울 송파경찰서 서초구청 등의 부지를 복합개발하고 면적의 30%를 주거용으로 활용해도 1만 가구 정도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추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