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반려묘 학대 논란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반려묘를 학대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24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스핑크스 종의 반려묘의 가죽을 이로 깨무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설리는 고양이 가죽을 깨물고 고양이는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영상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귀여워하는 것보다 괴롭히는 것 같다", "동물학대 아닌가", "장어 논란 2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같은 논란이 일자 설리는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