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김인경. / 사진=한경 DB

프로골퍼 김인경(29·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우승컵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김인경은 시즌 2승, 통산 6승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달에는 숍라이트클래식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김인경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47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만 8개를 몰아쳐 8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3타의 성적을 낸 김인경은 2위 렉시 톰프슨을 4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렸다.
김인경의 이날 21언더파는 이 대회 사상 두 번째 최소타 우승 기록이다. 이 대회 최소타 우승 기록은 1998년 박세리의 23언더파다.

지난주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박성현(24)은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그 외 한국선수로는 김효주(22)와 양희영(28)이 나란히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13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