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주먹쥐고뱃고동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이 김세정과의 과일 깎기 대결에서 승리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갈치낚시에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맛있는 갈치갓조림과 갓장어탕을 먹기 위해 '주먹쥐고 뱃고동' 멤버들은 갈치잡이 또는 붕장어잡이를 해야 했다.

빛을 보고 달려드는 갈치 특성상 갈치잡이는 야간조업이 필수였고, 붕장어잡이 또한 만만치 않았다. 붕장어잡이는 새벽 4시에 출항, 통발 2000개를 던져야 했던 것.

원하는 조업을 선점할 수 있는 과일 깎기 대결이 펼쳐졌고, 경수진이 김세정에 승리했다. 경수진은 붕장어 조업을 선택했고, 김세정은 원래 갈치 조업이 하고 싶었다며 긍정 여왕의 모습을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