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백종원의푸드트럭

배우 이훈이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1일 오후 첫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푸드트럭 도전에 나서는 배우 이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출연한 이훈은 “사업 실패 후 한 1년을 폐인처럼 살았다. 집 안에 틀어박혀 반찬에 소주만 마셨다”고 밝혔다.

이훈은 “사업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한 번 사업을 잘못하니까 내 젊음을 다 바친 게 됐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이훈은 매니저에게 “나는 일이 없으면 안 된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한다. 어떤 일이 주어져도 어떻게든 무엇이든 해야 한다”고 말하며 의지를 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