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유총연맹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자유총연맹 등 보수단체를 총선에 동원하려 했다는 내용의 청와대 캐비닛 문건 보도와 관련해 선거개입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자유총연맹은 21일 '한국자유총연맹 350만 회원 일동' 명의로 성명을 내 "(지난해 2월 25일 당선된 김경재 회장 등) 신임 지도부는 청와대로부터 어떤 지시도 받은 바 없으므로 선거개입을 하거나 이를 상상할 수도 없었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연맹은 올해 대선에서도 중립을 고수하고 특정 후보를 지원하거나 지지한다고 선언하는 등 '일탈 행위'에 대해서도 해임 등 징계를 했다고 덧붙였다.

연맹은 "아직 진위를 알 수 없는 이른바 '청와대 캐비닛 문건'만으로 연맹을 마치 정권 하수인으로 묘사하는 일부 언론의 편집 방향에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사실관계를 중심으로 이해 당사자들의 입장을 균형 있게 소개해달라"고 요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